암닥터(암과 함께하는 사람들)

검색 메뉴
[편도암] 일년전 회상...
블루문 2019-08-01 오전 11:22 조회수 : 1783
안녕하세요.
딱 작년 여름 이었네요....항암과 방사선 치료를 마친지 1년이 되갑니다.
치료후 시간이 어떻게 갔는지...

 방사선 치료후에 침샘이 망가져서 침이 나오지 않아 먹을수가 없었다. 수많은 다이어트를 해봐도 빠지지 않던 몸무게가 자연스레 강제날씬해졌고...수술 부위는 물도 차고 부어 오르고 해서 숨쉬기가 많이 힘들어 응급실에도 가보고...
그간의 일들이 사진처럼 영화처럼 지나가네요.
 

처음에 샤워하다 목부위에 먼가 만져져서 이비인후과에 갔었고, 당시 그냥 양성혹같은거라시며 별 걱정없이 제거수술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수술 후 조직검사에서 악성종양으로 결과가 나왔고, 수술로는 완전히 제거하지 못했다고 말씀을 하시더라구요. 전이성 암세포인데...림프암인지, 갑상선암인지, 다른 종류인지 원발암을 알 수 없으니 추가 검사들을 받게 됐고,
그때부터는 이게 암검사를 받는 거다보니 정확히 확진이 나오기까지 정말 지옥이더라구요.
오히려 확진을 받고 나서가 마음은 더 다잡아 지는데, 그 전까지 한 한달정도? 는 정말 깜깜한 동굴속에 있는 거 같았습니다.

최종적으로 편도암이라는 확진이 나왔고 림프전이도 진행이 됐어서, 수술로는 저번에 제거한 정도로 하고..항암/방사선치료를 바로 시작하자고 하시더라구요. 확실히 암종류도 나오고 꼭 해야 되는 거라면 의료진 믿고 언능 시작하자 해서 바로 시작했습니다.  항암약 이름은 시스플라틴 1주일에 한번씩 7번 맞았구, 방사선도 월~금 매일 매일 7주동안 맞았습니다ㅠㅠ

다른 암들 치료하신 글들 보면 항암주사와 방사선을 같이 함께 진행하는 경우는 많이 없는거 같더라구요...
힘도죽죽 빠지는데 매일 방사선 하러 병원다녔던 그때가 참....ㅎㅎㅎㅎ

3개월에 한번씩 CT찍고 정기외래 다니고 있습니다. 오늘이 4번째 외래듣고 왔어요~
이번에도 무사통과!! 담번 씨티는 약간 더 텀을 두셔서 5개월 후 보자시네요^^
생명연장 된 느낌 이랄까...ㅋㅋㅋ
암튼 기분 너무 날아 갑니당~~

댓글로 의견을 나눠 보세요.
글 목록
제목 작성자 작성일
항암 부작용을 이겨내는 방법 Agnes 2020-05-18
난소암 4기에서 완치판정을 받았어요 Agnes 2020-05-17
[편도암] 일년전 회상... 블루문 2019-08-01
유방암항암치료제-허셉틴 플라워밍 2019-07-26
거북이암 헤이든 2019-07-22

암닥터 인기글

폐암 환자를 위한 운동 가이드

    1. 폐암 운동 준비 수술 후에 하는 폐 재활 프로그램은 기능적 활동, 최고 운동 수행능력, 호흡의 짧아짐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다 줍니다. 수술 회복을 위해 최대 8주 정도까지의 기간이 필요합니다. 만약 극심한 피로나 빈혈, 운동 실조를 경험한 환자는 운동을 하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 폐암 운동 프로그램 참여 절대적 금기사항 - 심한 호흡곤란 - 심호흡 시 가슴 통증 증가 ● 폐암 운동프로그램 참여 상대적 금기사항 - 재채기와 쌕쌕거림  2. 폐암 신체 활동 지침 ● 성인 (18~64세) 성인은 일주일에 최소한 2시간 30분의 중강도 유산소 운동을 하거나, 1시간 15분(=75분)의 고강도 운동을 해야 합니다. 유산소 운동은 한번에 최소 10분을 해야 하며, 가급적 조금씩 시간을 늘리도록 합니다. ● 노인 (65세 이상) 노인도 성인의 지침을 따르되 본인의 수준에 맞는 수준으로 운동 하면 됩니다. 조금이라도 운동을 반드시 하는 것이 중요하며, 낙상 위험이 있다면 평형성을 유지하거나 향상시키는 운동을 합니다. 만성질환(당뇨, 심장질환, 골 관절염 등)이나 가슴통증, 혈압, 어지럼증, 관절통증 등의 증상이 없는 사람은 의사나 운동처방사의 상담 없이 운동을 시작해도 됩니다. ● 장애가 있는 성인 성인의 운동지침에 따르며, 조금이라도 운동을 반드시 해야 합니다. 만약 만성적인 문제로 따를 수 없다면, 본인 능력에 맞는 수준으로 운동 합니다.  3. 폐암 운동 처방 ● 유산소 운동 처방 중강도의 유산소 운동을 하루에 30분씩, 주 5회 실시하거나, 고강도 유산소 운동을 하루에 20분씩 주 3회 실시합니다. 중강도의 운동이란 땀이 나고 심박수가 상승하며, 대화가 가능한 수준의 운동입니다. 체중감량을 원하거나, 감량된 체중을 유지하고 싶을 때는 60~90분 동안 운동을 해야 합니다. ● 저항성 운동 처방 일주일에 2회 이상 8~10 종류의 운동을 한 운동당 8~12회 반복 실시합니다. [Reference]  ACSM’s Guide to Exercise and Cancer Survivorship [에디터: GC녹십자헬스케어, 강명성 운동처방사]

조회수 : 270
항암 부작용을 이겨내는 방법

항암치료가 참 힘들어요. 항암하다 환자들이 이겨내지 못하는 경우가 많죠. 또, 많은 사람들이 말기암의 경우 사람이 죽이는게 암이 아니라 키모테라피다. 이렇게 말하고 남은시간을 인간답게 보내겠다고 항암을 포기하는 경우도 있어요. 항암치료는 암세포만 죽이는게 아니라 정상세포도 죽이기 때문에 우리의 몸은 항암을 할수록 점점 약하게 됩니다. 암을 이기려면 환자의 증상에 따라 짜여진 항암 스캐쥴을 빠지지 않고 항암을 다 받을 수 있어야 하는데 몇번 하다보면 면역력이 떨어져서 항암치료를 거르는 경우가 생깁니다. 환자로서 치료의 효능을 극대화 하기위해 항암에 견디도록 몸을 관리 한는게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항암을 견딜수 있도록 제가 뭘 먹었는지 이야기 하려고 합니다. 전 18번 항암을 했어요. 9번은 혈관주사로 맞았고 9번은 수술후 키모포트를 통해 직접 항암을 했어요. 제일 중요한것은 몸에 쌓이는 항암에 있는 독성분을 물을 마셔서 몸 밖에 배출해야 합니다 전 치료전까진 물을 잘 마시지 않아서 습관이 안되서 힘들었어요. 최소 2리터를 매일 마셔야 하는데 이게 쉬운일이 아니지만 아래 설명 한 방법으로 해 낼 수 있었어요  아침에 일어나면 4병을 꺼내 잘 보이는 선반에 올려 놓고 점심까지 2병, 저녁까지 2병 나눠서 마십니다.  물이 잘 안넘어갈겁니다. 그러면 탄산수를 섞어서 드시면 한결 수월하게 해 내실수 있어요. 항암이 끝나면 그 독소로 손끝이 마비되는 부작용이 많다고 하지만, 이 방법으로 18번 항암을 했는데도 아무 부작용이 없어요. 2리터씩 물을 마시면 느끼실 겁니다. 피부도 투명 해 집니다. 그리고 항암을 1차 2차까지는 가지면 3차, 4차 넘어가면 몸이 면역력이 떨어져 백혈수 수치가 떨어져 항암을 거르게 되죠. 그사이 암은 힘을 내게 되는겁니다. 백혈구 수치를 높히기 위해서 좋은 단백질과 콜라젠이 많은 음식을 많이 드셔야 해요. 몸은 하루에 만들어지는게 아니라 매일 매일 잘 드셔야 해요. 고기는 꼭 드셔야 합니다. 생선, 콩단백(나또는 매일, 두부, 청국장) 이런건 매일 먹는거고 특별히 콜라젠 섭취를 위해 먹은건 잉어물(입새버섯, 생강, 대추를 넣어서 10시간 고아서 하루 아침저녁으로 2잔) 이 잉어물은 치료가 끝나고 5년동안 먹었고, 지금도 기운이 없으면 가끔 먹어요. 그다음, 항암하기전 콜라젠이 많은 족발    많은 암환자들이 고기를 안먹고 야채만 먹고 해서 몸이 약해져서 항암을 이어가자 못하는 겨우가 많아요. 제가 18번의 항암을 견딜수 있었던거, 그래서 완치할수 있었던건, 잘 먹고 또 특별하게 가리지않고 전 좀 좋은 식품을 먹으려고 노력했던것 같아요.     제가 안먹은건 하얀설탕(전 꿀이나 내츄럴 슈가로 대용), 단빵(패이스트리), 가공식품, 튀긴음식 등 입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만들었습니다. 만약 질문이 있으시면 유튜브에 있는 이메일로 물어보시면 답변 해 드리겠습니다.  https://www.youtube.com/channel/UC8HYAeKPWMDa1iYfLyzTuDg/featured?sub_confirmation=1 전 의사가 가망이 없다고 처음 말 했지만, 하루 하루 싸웠고, 또 주위의 사랑으로 이겨낼 수 있었습니다. 제가 이 영상을 시작한건 이겨내기 힘든 난소암 환자, 그리고 가족들에게 해낼 수 있다는 조그만 힘을 드릴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조회수 : 174